샹떼끌레어는 1973년, 프랑스의 상파뉴 지방에서 시작된 바스크 셔츠 / 니트 제조 업체입니다 흔히 상파뉴는 샴페인의 고장으로서 널리 알려져있지만, 사실 질 좋은 코튼의 생산지로도 명성이 높아 니트웨어 브랜드인 샹떼끌레어의 주력 원재료로서 사용되고 있습니다. 샹떼끌레어는 1973년 이래로 소재의 매입, 패턴, 염색, 봉제, 그리고 포장까지 상파뉴에 있는 그들의 자체 공장에서 꼼꼼한 공정을 통해 최상의 퀄리티로 생산하고 있으며, 몇 해 전부터는 이를 인정받아 일본의 대형 편집샵인 BEAMS를 필두로 까다롭기로 유명한 일본 시장에서 대량 판매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블로그